환경정보 활용 아이디어 빛났다

24일 환경부, KEITI 공모전 최종 수상작 공개
케이-에코디지털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경연대회
개방된 환경 공공 정보와 정보통신기술 융합으로
대상 '이엔아이씨티' 자가 고장 진단 원격 감시
KEITI, 탄소중립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대
김영민 기자
sskyman77@naver.com | 2021-06-25 07:29:35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환경산업에 이바지 할 수 있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뽑혔다.

 

​환경부는 ‘2021 환경정보 활용 K-에코디지털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경연대회를 24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개최하고, 최종 수상작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이 주관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공데이터와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국민 생활환경 개선과 환경분야 창업생태계 조성의 밑거름으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최종 경연 대상은 이엔아이씨티가 수상했다. 기존 제수밸브의 교체없이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탑재한 캡을 밸브에 설치해 스스로 고장을 진단하고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품·서비스 개발부문에는 '친환경인증평가모델(어흥프로덕션)'이 최우수상을, '개인하수처리시설의 사물인터넷(IOT) 관리 서비스를 위한 서버와 부유식 측정기기 개발(에스디에스)'과 '샤워시설 공유 서비스 플랫폼 개발(샤워미)'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아이디어 기획 부분은 '탄소중립을 위한 이산화탄소(CO2) 큐브 플랫폼 서비스(그린큐브)'와 '오존을 활용한 다중이용시설 토탈 대기질 케어 서비스(메타빈스)'가 받았다.

특별상(사회적 가치분야, 탄소중립분야)으로 인공지능(AI) 플라스틱 컵 수거 선별기를 제안한 이노버스와 휴대용 전기차 배터리 공유서비스를 제안한 디플리딥이 받았다.


수상한 6개 팀은 사업역량을 보완하기 위해 창업 전문가들의 상담지도을 받아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고, 투자를 받기 위한 기업소개(IR) 방식도 지원받는다.


수상자 중 2개 팀(아이디어 기획 1팀, 제품서비스 개발 1팀)은 행정안전부에서 올 하반기에 주최하는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본선에 진출, 창업 원스톱 지원 과정과 성장 단계별 지원 과정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지는 혜택도 받게 된다.

송호석 환경부 공공데이터제공책임관은 "이번 공모전은 한국판 뉴딜이 현실에서 어떻게 구현될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발굴된 우수한 아이디어는 사업화 및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