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플라스틱 '버려지지 않는' 상품으로 재탄생

스타벅스,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MD 4종 및 슬리브 소개
매장 버려진 플라스틱컵과 투명 페트병 제작된 상품 출시
3월 나우와 협업 지속가능 캠페인 리사이클링 의미 강조
숄더백, 컵 홀더 실용 미튼장갑 형태 키핑 슬리브 선봬
다회용컵 사용 권장 캠페인 지속가능 스타벅스 경험 제공
유혜리 기자
news@ecoday.kr | 2021-09-13 08:30:16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매장에 버려진 플라스틱컵과 투명 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MD 상품 4종과 슬리브를 9월 14일 전국 매장에 선보인다. (일부 매장 제외)

스타벅스는 3월부터 약 한 달 간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 나우(nau)와 협업한 '가치 위해 같이 버려요' 지속가능성 캠페인을 전개하며 매장 내 캠페인 전용 플라스틱 수거함을 운영한 바 있다. 나우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벅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비전과 환경 보호 메시지를 전달하고, 고객이 폐플라스틱이 재활용되는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진정한 리사이클링의 의미를 강조하고자 했다.

이번 MD 상품과 슬리브는 수거함을 통해 모아진 스타벅스 플라스틱컵과 투명 페트병을 활용해 만들어진 결과물로,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세척 및 재생섬유로의 변환을 통해 버려지지 않는 상품으로 재탄생시킴으로써 상품의 가치와 의미를 더했다.


먼저, 폐플라스틱 소재를 활용한 그레이 숄더백'과 '그레이 시팅 쿠션', '그레이 미니 파우치', '그레이 컵 홀더' 등 4종의 나우 협업 MD 상품을 선보인다.

내부 텀블러 홀더 등 다용도 수납이 가능한 '그레이 숄더백'과 접히는 형태로 제작돼 휴대성을 높인 '그레이 시팅 쿠션'은 상품 내부의 충전재 역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솜을 사용했다. '그레이 미니 파우치'는 가방 등에 매달 수 있는 카라비너(연결용 고리)가 부착돼있으며, '그레이 컵 홀더'는 스타벅스 아이스 그란데 컵까지 사용 가능한 사이즈로 야외활동 시 휴대가 용이하다.

가을 시즌 음료와 연계된 이벤트도 전개한다. 가을 시즌 대표적인 인기 음료인 '블랙 글레이즈드 라떼'와 '그린 글레이즈드 크림 프라푸치노'중 1종과 폐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나우 협업 '키핑 슬리브' 1종을 1만6000원 가격에 세트로 구성했다. (슬리브 소진 시 이벤트 종료)


'키핑 슬리브'는 손가락 사용이 편리한 형태의 미튼장갑으로, 이름처럼 커피에서 전달되는 따뜻한 온도를 통해 지구 환경을 생각하는 우리의 따뜻한 마음을 지켜나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종이 슬리브를 대체해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방한용품으로도 사용 가능하게 제작 실용성을 높였다. 색상은 그린과 그레이 2종으로 구성돼, 고객이 원하는 색상의 키핑 슬리브를 선택할 수 있다.

스타벅스는 올해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인 'Better Together'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음료, 푸드 등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2월과 7월 식물 기반 푸드를 새롭게 선보였으며, 올 하반기 내에 음료 분야에서 오트밀크를 선택 옵션으로 도입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가을 시즌 역시 지속가능한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시즌으로 운영하며, 나우 협업 상품을 시작으로 다양한 관련 메뉴 출시와 다회용컵 사용 권장을 위한 지속가능성 캠페인 등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