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광객들 전주 전통문화에 빠진다

전주시-중국주광주총영사관,관광분야 협력키로
김승수 시장, 8일 중국 주광주 총영사관 면담
중국 내 전주 홍보, 중국인 관광객 유치 당부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2020-09-09 08:01:55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전주시와 중국주광주총영사관이 관광 분야 협력 등을 협의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이 8일 전주시청에서 중국주광주총영사관의 장청강(張承岡) 신임총영사 일행을 만나 우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 시장은 이날 장 총영사에게 중국 내 전주 홍보를 강화해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중국주광주총영사관은 ▲호남권 비자발급 ▲호남권 중국거주자 권익보호 ▲중국과의 교류협력 사업 지원 등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전주시민들을 위한 협력 사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1996년 중국 쑤저우(蘇州)시와 자매도시 관계를 맺은 이후 선양(瀋陽), 시닝(西寧), 장춘(長春) 등과 자매 혹은 우호도시 관계를 맺고 중국과의 협력 및 교류 확대에 힘써왔다. 특히 쑤저우와는 매년 인문·문화 등 다방면에서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3월에는 전주시에 마스크 1만매를 전달하기도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올해 초 정부가 지정한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만큼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교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