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가족 그립지만 이번만 참아요"

환경부, 농식품부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
전국 축산농가 일제 소독 및 방역수칙 홍보
설날 반납 지자체 전담관 4500여명 현장 점검
폐사체 발견시 신고,성묘후 '고수레' 행위 NO
울타리 전담 인력 투입 울타리 차단 상태 유지
'가금농장 내 바이러스 없애기 캠페인' 진행중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
| 2021-02-08 10:46:23

[환경데일리 추진호 탐사보도 기자]이번 설 명절 만큼은 참으세요.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귀성·성묘 등 사람·차량의 이동이 증가함에 따라 가축전염병 방역태세를 한층 강화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는 가금농장에서 총 87건 발생했고, 야생조류 고병원성 항원 검출 건수도 1월 들어 대폭 증가했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이번 겨울철부터 발생 건수가 지속 증가해 지금까지 총 1038건이 발생했다.
   
이에 설 명절에도 가축 방역에 소홀함이 없도록 전국 일제 소독, 야생멧돼지 차단 울타리 관리, 방역수칙 홍보에 만전을 기한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AI 예방을 위해 '가금농장 내 바이러스 없애기 캠페인(~2.28)'을 진행 중이며, 지자체 전담관(4500여명)이 체크리스트·리플릿 등을 활용해 농가를 직접 지도·점검해 나간다.

지자체·농협·군부대 등에서 소독 차량(최대 1000여대)을 총동원해 농장 주변, 마을 도로, 철새도래지와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 일대에 대한 소독도 지속 실시한다. 설 연휴(11~ 14일) 전후인 10일과 15일은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지정, 축산 농장과 관련 시설·차량에 대해 대대적인 소독 활동을 전개한다.
    
이날 축산농장·시설은 고압분무기 등 자체 소독장비로 농장·시설 내외부와 장비·물품을 일제히 소독하고, 축산차량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거나 소속 업체에서 소독을 실시한다. 합동 점검반(지자체·검역본부 등 26개반 52명)이 현장의 전국 일제 소독의 날 참여 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더 바빠졌다. 설 연휴도 반납하고 울타리 취약구간 등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해 손상 구간 및 야생멧돼지 이동흔적 구간을 보강한다. 또한, 설 연휴기간 동안에도 울타리 전담 관리인력(87명)을 투입해 울타리 차단 상태를 유지해나간다.

아울러, 멧돼지 불법포획이나 자가소비 등 불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계도하고 밀렵 감시단(130명)을 투입해 현장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및 환경부는 귀성객과 축산농가에 이번 설 명절 기간 동안 준수해야 할 가축전염병 방역수칙을 집중적으로 홍보한다.
 

귀성객은 축산농장 · 철새도래지 ·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 방문을 삼가도록 하고, 소독 등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를 구한다. 2월 5일부터 15일까지 고속도로 진·출입로, 터미널·기차역, 마을 입구 등 귀성객에게 많이 노출되는 장소에 홍보 현수막을 게시하고, TV 자막 송출도 함께 활용할 계획이다.

축산농가는 외부 사람·차량 출입 통제, 성묘 후 사육시설 진입 금지 및 차량·의복 소독, 모임 자제 등 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농가에 홍보 리플릿(10만부)을 배포하고, 매일 문자메시지·마을방송 등을 통해 설 명절 방역수칙을 안내한다. 가금농장은 지자체 전담관이 직접 설 연휴 동안(1회 이상) 농장주에게 방역수칙 준수를 독려하고, 실천 상황을 점검한다.

  

특히, 연휴 중이라도 가금·알·사료 운송 차량의 방문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13 ~ 14일 등) 농장주가 차량 소독 등 차단방역에 각별히 유의해야 함을 지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설 명절에도 농가에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정부가 안내하는 방역수칙들을 세심히 실천해 달라"고 당부하며, "설 명절 전·후로 농장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2월 10일과 2월 15일 전국 일제 소독에 꼭 참여해 줄 것"을 강조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성묘객들은 폐사체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고수레' 등 멧돼지 접근을 유도하는 행위를 삼가 달라"며, "관할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서는 귀성객들이 증가하는 만큼, 울타리 출입문 닫힘상태 유지, 입산 후 양돈농가 방문 자제 등 방역수칙 안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강조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