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파리크라상, 에너지절약 캠페인 동참

산업부와 '에너지 절약을 위한 사회적 협약' 체결
파리바게뜨∙파스쿠찌 '적정온도','탄소발자국 줄이기'
친환경 포장재 적용, 생산공장 및 점포 탄소 저감 등
유혜리 기자
news@ecoday.kr | 2021-06-28 11:10:17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SPC그룹(회장 허영인)의 계열사 ㈜파리크라상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절약을 위한 사회적 협약식'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파리크라상은 자발적으로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실천하고, 정부와 함께 탄소중립에 대한 대국민 홍보에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파리크라상은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등 전국 4000여 계열 브랜드 매장에서 '적정온도 캠페인'을 펼치고, LED 조명 교체 및 고효율 에너지 제품을 점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매장 내 계산대 및 디지털 메뉴보드 등을 통해 캠페인을 적극 홍보해 에너지 절약과 탄소 중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데 앞장서기로 했다.


또한, 임직원들과 함께 하는 '생활 속 탄소발자국(인간의 모든 활동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총량을 뜻하는 신조어) 줄이기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임직원과 매장 직원들이 함께 플로깅(plogging) 진행 ▲사무실 내 개인 텀블러 및 컵 사용 독려 ▲사내식당 잔반 줄이기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에너지 절약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게 됐다."며,"앞으로도 미래 세대를 위한 환경 보호 실천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리크라상은 환경보호 실천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매장에서는 적정 주문량 제안 시스템을 구축해 반품으로 인한 음식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하고 있으며, 친환경적인 원료와 포장재를 활용한 제품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커피 제품에 환경을 고려한 농법과 노동환경까지 엄격한 규정으로 관리하는 '레인포레스트 얼라이언스(Rainforest Alliance, RA)'인증 농장의 원두를 사용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대체계란, 대체육을 활용한 제품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잉크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양각으로 브랜드 로고를 새겨 재활용 가능한 테이크아웃 컵을 도입했으며,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