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도시 전주시 2050 미래가 보인다

전주시생태도시민관협력기구, 가이드라인 개선 워크숍
16년 수립 친환경 교통·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확충
녹지, 교육, 에너지, 교통, 도시계획 6개 분야 실행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2021-07-22 11:55:07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지속가능한 전주 생태도시 건설을 위한 핵심은 풍부한 숲, 화석연료 사용종식, 에너지 고효율화, 1회용품 사용 최소화, 자원순환경제에 따라 성패가 좌우된다.


이를 목표로 전주시는 시정 핵심가치인 '생태'와 전 세계적인 화두인 '탄소중립'을 바탕으로 한 생태도시 종합계획 개선에 나선다. 특히 기존 계획에 친환경 교통수단 확대,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확충, 그린 리모델링과 같은 실행과제를 대거 추가하고 각 실행과제가 상호 연계돼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도록 공을 들이기로 했다.


전주시와 전주시 생태도시민관협력기구는 22일 전주도시혁신센터 다울마당에서 생태도시 종합계획 가이드라인 개선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주시 생태도시민관협력기구는 시민, 전문가의 참여와 행정부서의 협업으로 생태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실행력을 강화하고자 4월 출범한 기구로, 하천과 녹지, 교육, 에너지, 교통, 도시계획 등 6개 분야 실행기구를 통해 생태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을 발굴하고 실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워크숍은 시가 2016년 2월 수립한 생태도시 종합계획의 5년간 운영 결과를 분석하면서 세부 실천계획 중 개선·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함께 점검하고 수정하기 위해 열렸다.


생태도시 종합계획은 ▲시민이 참여해 만들어가는 도시 ▲탄소 줄여 미래 위협으로부터 탄력적 대응하는 도시 ▲양적 확장보다 질적인 성장 중요시 도시 ▲단절되고 훼손된 자연환경 복원하는 도시 ▲자동차보다 사람이 중요시되는 도시 등 5대 목표를 바탕으로 61개 세부 실천계획을 담고 있다.

'탄소를 줄인다'분야의 경우.▲건축물 리모델링 ▲녹색건축물 설계기준 수립 ▲화석연료 차량 줄이기 ▲친환경 자동차 보급 및 기반시설 확대 ▲자전거·시내버스가 우선하는 교통체계 구축 ▲1회용품 사용 최소화 ▲우유팩, 아이스팩 등 자원 재이용 촉진 ▲저탄소 농업 활성화 ▲입지별 신재생에너지 생산 시설 의무화 등의 실행과제가 논의됐다.

'숲을 넓힌다'분야에서는 도시녹지 유지관리를 위한 시스템 구축과 생태숲, 바람길숲 등 보행녹지 특화공간을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이, '길을 공유한다'분야에서는 자전거 전용도로 확대, 대중교통 환승 시스템 조성,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성장을 관리한다' 분야는 생활권 계획은 통한 도시관리와 기존시가지에 생활SOC공급을 통해 도시의 확장을 관리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논의된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관련 조례의 제·개정에 나서는 등 생태도시 종합계획을 개선·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016년 수립된 생태도시 종합계획은 수립 당시와 현재 상황이 달라진 만큼 수정·보완하는 작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속가능한 생태도시의 혁신적인 사례를 만들고, 미래 세대의 환경을 지켜내기 위해 민·관 전문가들과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