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육성에 국방-산자-환경부-현대차 협업

수소활용 협약,국방부 2021년까지 수소차10대 구매
자운대, 국내 최초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 추진
7월 출범 수소경제위원회, 수소경제 육성 방안 마련
정세균 총리 "에너지문제도 친환경적으로 해결"당부
환경부, 군용지 중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설치 발굴
추호용 기자
| 2020-06-17 08:45:41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민.군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오후, 자운대 내 국군간호사관학교(대전 유성구)에서 '수소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 체결을 주관했다.

이 자리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 성윤모 산업부장관, 조명래 환경부장관, 공영운 현대차 사장,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인 수소경제 육성을 강조하는 자리로,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 방문 ▲수소버스 시승, ▲군 드론 전시 및 수소드론 시연 ▲수소 활용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및 코로나19 군 의료진 격려 순서로 진행됐다.

먼저, 정 총리는 자운대 입구에서 국내 최초로 설치되는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를 방문, 국방부 군수관리관에게서 수소경제 육성 관련 국방부 업무추진 경과를,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에게서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조감도와 주요 제원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수소충전소는 전국 39기(‘20.6월 기준)가 설치돼 있으나 대전지역은 현재 한 곳뿐이어서, 해당 수소충전소의 설치를 통해 수소차량의 증가에 따른 충전수요 증대 문제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최초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 국방부는 군사시설 보호와 군사작전 수행에 지장이 없는지에 대한 심의 절차 등을 거친 후 자운대 입구 부지를 제공하고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설치 관련 제도·정책을 지원하며,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지원하는 등 관련 부처들이 협력하게 된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16일 국군간호사관학교 나이팅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민 국방부 차관, 공영운 현대차 사장,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 산업부, 환경부, 현대차,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수소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앞서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 방문과 군에서 추진 중인 드론봇 전투체계에 대한 설명 및 수소드론 시연을 참관하고, 코로나19 군 의료진을 격려했다.

 

국방부와 산업부, 환경부에서는 타 지역의 국방부 소유 군용지 중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는 곳을 적극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정 총리는 자운대 입구에 배치된 수소버스를 시승해  ㈜현대자동차 관계자에게서 수소버스 특징 및 개발·보급 현황 등에 대해 설명을 듣는 자리에서, 우리 자동차산업이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했고, 정부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2021년까지 수소차 총 10대를 구매해 시범운영 한 후 앞으로 점차 수소차 구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국방부는 수소차 에스유브이(현대차 넥소) 5대를 구매 운행하고 있으며(국방부, 육·해·공군, 국직부대 각 1대씩), 내년까지 수소버스를 포함, 총 5대를 추가로 구매해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인 자운대에 배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육군본부 정보차장으로부터 군에서 추진 중인 드론봇 전투체계에 대한 설명을,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에서 개발한 수소드론 제원에 대한 관계자 설명을 듣고 시연을 참관했다.

드론봇 전투체계는 첨단 과학기술을 적용한 드론과 로봇을 활용한 복합체계로서 전투수행기능은 물론 국가 재해·재난과 안보상황 관리 등 다양한 임무 수행 가능하다. 수소드론은 기존 드론(비행시간 약 30분 내외)에 비해 장시간(2시간 이상) 비행 가능하다.

이어, 국군간호사관학교 나이팅게일홀에서 정 총리 주관으로 국방부, 산업부, 환경부, 현대차,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 '수소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정 총리는 "협약체결로 각 부처와 기업들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로 가는 큰 한 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하면서, "수소경제로 우리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에너지문제도 친환경적으로 해결해나갈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대구에 파견을 다녀온 신임 간호장교 3명이 포함된 국군대전병원 의료진 10여 명을 만나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헌신한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부는 올 7월 출범을 준비중인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미래 핵심산업인 수소경제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7월1일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국내 수소경제산업을 한 눈에 엿 볼 수 있는 '수소모빌리티쇼'가 열린다. 이 자리에 정세균 총리도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같은 달 중순 충남 대산산업단지에서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도 있을 예정이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