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 표시제 더 이상 방관 안된다

1일 사회적협의회 중단 정부 대책 촉구 기자회견
소비자의 정원, GMO완전표시제 개선 방안 마련
유혜리 기자
news@ecoday.kr | 2019-10-02 10:24:14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유전자변형작물에 대한 공급이 국내식품시장이 점차 확산되면서 소비자는 뿔났다. 
 
사) 참여하고 행동하는 소비자의 정원(소비자의 정원)은 1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가진 GMO표시제 개선 사회적협의회 중단에 따른 정부의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통해 "GMO표시제는 식품기업과 소비자시민단체의 이해당사자만의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하고 국민의 알권리와 선택할 권리를 위해 청와대, 국회와 행정부처가 직접 나설것을 촉구했다.

소비자의 정원은 "정부는 21만 국민청원을 통해 모아진 국민의 뜻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GMO완전표시제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시민발언에 참여한 한금희(부천시) 소비자는 "우리가 입는 옷도 무엇으로 만들었는지 알 수 있는데 우리가 먹는 음식에 GMO가 들어가 있는지 알 수 없는 실정이다."며 "소비자의 알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21만국민청원에 참여한 충남여중 2학년 정혜원 학생은 "학교에서 NON GMO재료로 만든 급식이 많아지고 NON GMO 표시가 되어 안전한 급식을 먹고 싶다."고 말했다.

정일성(거창군)생산자는 "GMO 완전표시제를 통해 소비자의 알권리와 선택할 권리 그리고 생산자의 표시할 권리가 보장되어 지속가능한 한국 농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민들의 안전한 먹거리를 지켜줄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대책을 촉구했다.

(사)소비자의 정원 김아영 대표는 "오늘 이 자리는 정부의 대책을 촉구하는 자리이기도 하지만 국민 모두의 뜻을 담아 GMO표시제를 끝까지 이루겠다는 소비자의 선언"이라고 밝혔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