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강화

여름철 높은 기온,잦은 강우 등 현장여건 고려
울타리 및 매몰지 사전점검 등 강화대책 추진
홍정기 차관 "장마 시작 준비 철저 대응" 주문
김영민 기자
sskyman77@naver.com | 2021-07-02 14:36:05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끝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여름철을 맞아 피서객 이동이 잦기 때문에 이에 대한 각별한 대응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여름철 높은 기온과 잦은 강우 등 현장의 환경 특성에 맞춘 '여름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강화대책'을 마련해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먼저, 울타리 사전점검을 통해 파악된 훼손구간을 보수하면서 취약지점을 경광등 및 기피제 등으로 보완하고, 24시간 신고전화 및 긴급복구팀 등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 운영한다.
 

취약 매몰지에 대해서는 침수·유실·붕괴 등을 집중 점검하고, 차단시설 및 안내표지판 등 시설물도 꼼꼼하게 살핀다.
 

발생·인접지역에 대해서는 환경부 수색인력을 확대 투입(17→28개 시군, 260→424명)해 감염범위를 조기에 파악 및 대응하고, 최남단 광역울타리 인접지역에 대해 특별포획단을 확대 투입(30→53명)하는 등 야생멧돼지 포획을 강화한다.

아울러, 하천 및 댐 등 수계를 중심으로 수색을 강화해 폐사체 유입 등을 감시하고, 주요 수계(33개 지점)에 대해 하천수·토양·부유물 등 환경시료를 채취, 검사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여부를 감시한다.

이 밖에도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울타리 출입문 닫기'운동(문닫고, 소독하고, 신고하고)을 실시하며, 이번 여름철 기간 동안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지역주민들과 함께 하는 차단방역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강화와 관련,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2일 오전 강원 인제군의 현장을 찾아 울타리 및 매몰지 등 관리실태와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현장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홍 차관은 울타리 차단기능이 항상 유지되도록 현장관리인의 상시점검과, 집중호우 이후 울타리 훼손구간에 대한 긴급 보수 등 대응체계를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매몰지 현장을 둘러보고 난 후 장마철 매몰지의 토사 유출에 대비한 주기적인 점검 등 철저한 관리를 지시했다.


홍정기 차관은 "여름철에는 수풀이 우거지고 무더위로 인해 수색·포획 등 현장 대응인력의 활동에 제한이 있으며, 장마철 집중호우 등으로 시설물 관리에도 어려움이 많다."라면서, "이번 주말부터 장마가 시작되니 준비를 철저히 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