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꼬리 만큼 예산으로 탄소 저감 노력해달라

탄소포인제 인센티브 국비 8100만원서 7600만원 줄어
고양시,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 시민 금융우대 서비스
10% 이상 온실가스 감축 탄소포인트제 가입 대상
수신금리, 여신금리, 환전수수료 등 금융혜택 제공
문종민 기자
news@ecoday.kr | 2021-07-01 14:44:19
▲한 시민이 탄소포인트제 가입한 증명서를 내보이고 있다.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고양시는 탄소중립도시 실현하겠다는 선언은 시민들이 적극적인 참여가 함께 해야 가능하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이 마저도 예산이 줄어, 시민들이 참여하는 저탄소 녹색생활 저변 확대에는 가뭄에 콩나는 꼴이 될 우려가 있다.

이유는 처음부터 국비(도비)배정한 예산 자체가 적을 뿐더러 인구대비 탄소포인제에 실천하는 시민들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고양시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국비에서 8100만원에서 올해는 7600만원으로 삭감돼 배정됐다고 밝혔다, 예산 삭감은 고양시 뿐만 아니라 모든 지자체가 동일한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109만 고양시 경우, 현재까지 탄소포인트제에 참여중인 관내 2만 가구 중 약 3200여 가구가 혜택 대상이다.


탄소포인트제는 기후변화 대응 국가정책으로 전국에서 시행 중이다. 각 가정의 과거 2년 대비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 에너지의 사용량 감축률에 따라 1포인트 당 0.8원, 연간 최대 4만원까지 반기별로 현금, 문화상품권 등의 방법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예산이 삭감되다보니 지난해 1포인트당 1원에서 올해는 0.8원으로 줄어들었다.


시 관계자는 "아쉽다. 그러나 매년 저탄소 녹색생활을 하는 시민들이 늘어서 다행이지만, 한편으로 매년 예산이 줄까 걱정스럽다."면서 "환경에 관심을 가진 시민들이 늘어나는 것을 반영해 다양한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가 지속가능한 탄소중립도시 실현을 하겠다고 선언한 후, 생활 속에서 저탄소 녹색생활 저변 확대실천를 위해, 7월 1일부터 탄소포인트제 참여자 중 전기, 수도, 가스를 일정구간 감축한 시민들에 대해 '금융우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금융우대 서비스'는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고양 시민 중 10%이상 온실가스를 감축한 시민들에 대해 수신금리, 여신금리, 환전수수료 등의 금융우대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올 2월 NH농협은행과 업무협약을 맺고 녹색생활실천 시민에게 금융우대 서비스 혜택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대상자는 시에서 개별적으로 발송한 저탄소 녹색생활실천 확인서의 내용을 확인한 후 NH농협은행 고양시지부를 방문해 금융우대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지방정부의 실행력과 시민의 실천 행동이 담보돼야 가능하다."며 "향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탄소저감 이행 실천 방안을 추진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1년 5월말 기준으로 고양시 45만2512 가구 중 약 4.4%인 2만079 가구가 가입돼 있으며, 시는 저탄소 생활 실천의 일환으로 시민들의 탄소포인트제 가입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