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지역 기업 지원 위해 1200억 원 기탁

경주시, 한국수력원자력㈜-NH농협과 상생협력기금 협약
고용철 기자
korocamia@hotmail.com | 2021-07-19 15:39:48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한수원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위해 1200억 원을 기탁하는 통큰 행보가 화제다.

경주시는 19일 한국수력원자력㈜, NH농협은행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기금'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주낙영 경주시장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골자는 한수원㈜이 NH농협은행에 1200억원을 예탁하고 NH농협은행은 이 예탁금을 기반으로 지역 중소기업에 낮은 금리(1.8%)로 대출을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경주에 본사 또는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제조업 등 11개 업종) ▲한수원㈜ 협력 중소기업 가운데 경주로 본사 또는 지점(영업소), 공장을 이전(신설)한 중소기업 등이다.


대출한도는 업체 1곳당 10억원으로 기존 '경주시중소기업운전자금'과 중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시는 협약에 따라 이달 20일부터 23일까지 대출 지원신청을 접수한다. 다음달부터는 중소기업운전자금과 동일하게 매월 1일부터 10일까지 지원신청을 접수한다는 계획이다. 신청관련 서류는 경주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상생협력기금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나아가 ESG경영문화 확산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 장기화 등에 따른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들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