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 경남 최초 개소

생명보험재단, 출산 및 육아 환경 개선 지원
스트레스 해소 공간… 아이 키우기 환경 조성
이은주
jazz0814@hanmail.net | 2019-09-27 15:40:34

[환경데일리 이은주 기자]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은 27일 인구보건복지협회 경남지회에서 출산환경 개선을 위한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개소했다. 이 날 행사는 인구보건복지협회 신언항 회장, 경상남도의회 윤성미 의원,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는 생후 24개월 미만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를 대상으로 육아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프로그램 운영과 육아 소통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육아 부담을 경감해주고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자 마련된 복지 사업이다.

인구보건복지협회(2017)에 따르면, 여성들의 약 57.6%가 임신과 출산, 육아 등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두는데, 이들은 일반 육아맘에 비해 육아 참여 경험이 비교적 적어 퇴사 후 육아에 대한 두려움과 이에 따른 우울, 스트레스가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여성 육아휴직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경력단절 육아맘들은 '육체, 정신적 피로(61%)'에 이어 '육아에 대한 무지와 서투름(21%)'을 가장 힘들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지역에서도 출산과 육아, 보육 부담이 없는 사회적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경남 맞춤형 보육정책'을 발표한 바 있으나 육아를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 육아맘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은 아직까지 미흡한 상황이다.
 
재단은 서울 광진구에 이어 두 번째로 경남에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열고, 육아 고충 해소뿐 아닌 육아맘의 자존감 확립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에서는 세 가지 컨셉 아래 육아맘들의 신체회복 프로그램과 정서안정 프로그램, 육아에 대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베이비마사지, 오감발달놀이 등 육아코칭 프로그램을 운영 건강한 출산 및 양육 환경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인구 절벽에 대한 위기감이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양육 친화적인 환경이 우선적으로 조성돼야 한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출산 후 신체적 피로와 육아에 대한 두려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육아맘들에게 정서적 지지 단계별 프로그램 및 육아 역량을 강화할수 있는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자신감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