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폭염취약계층 위한 쿨링의자 설치

서리풀 온돌의자 열전도율 낮은 폴리카보네이트 덮개
밝은 색 쿨링덮개 사용 과열 방지 및 시각적인 시원
10개소 시범운영결과 5~6℃ 온도저감, 올해 60개까지
한파시 기존 온돌의자 사용 가능, 예산절감 효과 톡톡
문종민 기자
news@ecoday.kr | 2021-07-19 09:51:55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폭염취약계층도 안심하고 버스를 이용해요!"


서울 서초구(조은희 구청장)는 버스를 이용하는 주민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역내 버스정류소 60개소를 대상으로 '서리풀 쿨링의자'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서리풀 쿨링의자'는 겨울동안 버스정류소에서 한파를 따뜻하게 막아준 '서리풀 온돌의자'위에 열전도율이 낮은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쿨링덮개를 설치해,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게 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제작됐다. 

서초구는 쿨링덮개에 흰색과 밝은 색을 사용해 과열현상을 방지하고, 시각적으로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했다.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버스정류소에서 시범운영한 결과, 기존 의자에 비해 5~6℃정도 온도 저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구는 올해 기존 시범운영한 10개 정류소에서 50개를 더해 총 60개소로 확대했다. 

쿨링의자는 덮개만 제거하면 기존 서리풀 온돌의자로 겨울철 사용이 가능해, 계절마다 의자를 교체할 필요가 없기에 예산 절감효과도 가지고 있다.
 
구는 역대급 무더위에 대비 26일부터 서초1교 등 지역내 교량 하부 인공 그늘을 활용해 도심 속 휴식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구는 주민체감형 사업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리풀 양산 대여 서비스를 실시한다. 차별화된 디자인의 양산을 동주민센터뿐만 아니라 임시선별검사소에도 비치해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코로나19 방역을 신경 쓰면서도 무더위로부터 주민들이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이 될 수 있도록 꼼꼼한 폭염대책을 마련했다."며, "폭염 속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이 '서리풀 쿨링의자'에서 조금이라도 더위를 피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