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당 "보궐·지방선거 이끌겠다"

신임 대표에 이지원, 장지유, 김진아 선출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
| 2020-08-03 18:12:26
▲장지유

[환경데일리 추진호 탐사보도국 기자]"현재 남성중심의 정치정당들은 여성을 볼모로 수많은 폭력을 자행하고 있습니다. 그 폭력을 반드시 막아내고 당원분들을 안전하게 지키도록 여성의당의 지속적 성장과 안정을 이루겠습니다."


여성의당의 새 당대표로 이지원, 장지유, 김진아 후보가 선출됐다. 지난 1일, 2일 양일 간 치러진 여성의당 당대표·위원장 동시선거는 총 1140명의 선거인단으로 구성,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온라인 시스템을 이용 진행됐다.


이번 당대표 선거에 5인 이하의 인원이 후보로 지원했기에 후보별 찬반투표로 이뤄졌으며 임기는 9월에 있을 여성의당 전국당원대회를 기점으로 2년 간이다. 2일 오후 4시까지 진행된 선거 개표결과 이지원(94.39%의 찬성 득표율), 장지유( 87.68 %의 찬성 득표율 )·김진아( 88.45 %)가 제2대 공동대표로 선출됐다.

▲이지원

이날 투표 결과가 발표된 뒤 선출된 3명의 당선인은 초대 당 공동대표부터 시작해 지난 21대 총선을 이끌었다. 7월 18일부터 31일까지 14일간 진행된 선거운동활동을 통해 2021년에 치러질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최소 한 곳에는 후보자를 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2022년에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지방의회에 많은 후보자들을 내고 당선시키겠다며 2년 간 당대표 활동에서 선거를 통한 당 성장에 강한 초점을 맞췄다. 

▲김진아

이번 선거에서는 전국 시도당 위원장도 함께 선출했다. 서울시당 공동위원장은 최현정, 이은정 당선인이 새롭게 선출됐으며, 경상남도당 공동위원장에 이경옥, 정재흔 현 공동위원장이 재출마해 선출됐다. 인천광역시당에 조한결, 부산광역시당에 한수정 당선인이 차기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