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LH와 사람중심 친환경 전력 구축 MOU

친환경 전력인프라 구축 안전 깨끗한 거리환경 조성
재해 재난 시 국민 안전 최우선 안전 전력설비 구축
고신뢰 전력계통 등 명품도시 조성 혁신적 설비 적용
최인배 기자
news@ecoday.kr | 2018-09-30 11:14:57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친환경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8일 LH공사와 '사람중심의 친환경 전력인프라 구축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는 홍보관 '더 스마티움'(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열렸으며 권기보 한전 영업본부장과 조현태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도시공간 특성에 최적화된 친환경 전력인프라 모델을 개발해 LH에서 조성하는 스마트시티에 적용하는 테스트베드 시범사업이다.

기존의 보도에 설치된 전력설비가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통행불편을 초래한다는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새롭게 개발된 반지상형 지상기기, 지하 매입형 전력설비, 광고 일체형 지상기기 등의 신기자재를 스마트시티에 적용해 유럽도시 수준의 선진 보도환경을 구현할 예정이다.

 

재해·재난상황 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전력설비와 신뢰할 수 있는 '무(無)정전 배전계통'으로 구성된 선진국형 지중배전 모델이 적용될 예정이다. 

 

한전과 LH는 각 기관의 전문성을 활용해 사람 중심의 안전하고 깨끗한 거리 환경과 세계 최고의 전력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서 권기보 한전 영업본부장은 "도시공간의 특성을 고려해 친환경 전력 인프라 분야의 최적화 모델을 개발해 스마트시티에 적용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