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대종부 이길순 할머니와 며느리 장 담그기

'타인능해'로 널리 알려진 전남 구례 운조루 사랑채
이수진 기자
news@ecoday.kr | 2018-09-30 15:50:55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이웃의 가난한 사람들은 누구나 곡식을 꺼내가라는 뜻의 '타인능해'로 널리 알려진 전남 구례 운조루 사랑채에서 9대종부 이길순 할머니와 며느리가 전통방식으로 손 없는 말날을 택해서 지난 동짓달 커다란 독(항아리)에 묵혀 뒀던 메주를 정성스럽게 꺼내고 있다.

꺼낸 메주는 된장을 담그고 장은 커다란 가마솥에다 다려서 조선장으로 만들어 사용한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