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필수품 친환경 녹색제품, 온라인 구매

인기 온라인 쇼핑몰서 2000개 녹색제품 확인
선호 녹색제품 기획전, 최대 20% 할인권 지급
구매 성향 분석 맞춤 녹색제품 제공 방안 마련
이남일 기자
news@ecoday.kr | 2020-09-09 18:25:10

[환경데일리 이남일 기자]드디어 친환경 녹색제품이 온라인에서 살 수 있게 됐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온라인에서도 쉽게 녹색제품(환경표지인증제품)을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인터파크(www.interpark.com)와 함께 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온라인 녹색매장을 시범 운영한다.

이번 시범 운영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급증함에 따라 그동안 대형마트 등에서 운영하던 녹색매장을 온라인으로 확대한 것이다.
 

녹색매장 지정은 녹색소비 활성화를 위해 녹색제품에 대한 정보 안내 및 구매 편의를 위해 노력한 매장을 환경부가 지정하는 제도(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등 지금 까지 전국적으로 628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온라인 녹색매장은 녹색제품 전용 홍보관을 운영하며, 제품 종류별로 분류된 2000개의 녹색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 녹색매장 운영 기념으로 제품 구매 시 최대 20%의 할인권도 지급한다.

녹색제품 전용 홍보관에는 일상생활에서 자주 구매하는 사무용기기 및 주방용품을 비롯해 생활용품, 가전기기 등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구매 화면 상단에 '녹색제품정보시스템(www.greenproduct.go.kr)'에 바로 접속할 수 있는 '바로가기 단추'가 있어 소비자가 해당제품의 환경성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온라인 녹색매장 운영을 통해 쇼핑몰 이용 고객의 구매 성향을 분석해 맞춤형 녹색제품 제공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온라인쇼핑협회(KOLSA), 온라인 쇼핑몰 업체 등과 함께 온라인 녹색매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녹색제품은 제품의 생산에서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에서 환경성을 고려한 친환경제품"이라면서, "늘어나는 온라인 쇼핑 수요를 반영해 소비자가 다양한 녹색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 창구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