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를 특례시로 구체화해야"

고양시자치분권협의회, 특례시 법제화 강력 촉구
25일 워크숍서...홍정민 의원에 자치법 통과 촉구
고양형 자치분권 추진 위해 열띤 당정 토론 이어가
문종민 기자
news@ecoday.kr | 2020-06-25 14:38:24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108만 고양시민들이 꿈꾸는 특례시를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고양시 자치분권협의회(의장 최창의)는 25일 고양시정연수원에서 개최한 협의회 워크숍에서, 특례시 지정을 담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창의 의장은 "현재의 획일적인 지방자치 제도의 한계로 헌법상 기본권인 평등권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며 "하루 빨리 특례시를 법제화해 불합리한 현 상황이 해소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날 워크숍은 협의회 위원 및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자치와 자치분권에 대한 고양시장 특강, 특례시 법제화 촉구 결의문 발표와 전달, 자치분권 활성화 방안에 대한 위원 자율토론 등 순서로 진행됐다.


워크숍에서 고양시 자치분권협의회 위원들은 특례시 법제화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워크숍에 내빈으로 참석한 (경기 고양병) 홍정민 국회의원에게 107만 고양시민의 특례시 염원을 담은 결의문을 직접 전달했다.

결의문을 받은 홍정민 의원은 "특례시 법제화 필요성에 대해 진심으로 공감한다."면서, "고양시민들이 겪고 있는 많은 역차별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고양특례시 법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자치분권협의회 위원들은 자유 토론시간에서 고양형 자치역량 강화와 실질적인 자치분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열띤 토론의 장을 이어나가며 공식 워크숍일정을 마무리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특강 시간을 할애한 자리에서 "현행 지방자치 제도는 지역의 다양성을 제대로 반영하기 힘들다."며 "도시규모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권한이 선행되어야 진정한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다."고 특례시 법제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고양시 자치분권협의회는 2018년 3월 첫 출범 ▲자치분권 촉진 활동과 정책개발 ▲주요사업을 통한 시민 공감대 확산을 목적으로 학계, 시의원, 시민사회단체 구성원 등 20명으로 구성 107만 고양시민들의 민의를 대변하고 있다.


[ⓒ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